default_setNet1_2

교도소 이전 맞물린 도안 3단계 마스터 플랜 마련

기사승인 2018.02.14  16:30:11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시 LH에 검토 요청…이전 대상지는 모든 가능성 열어 두고 협의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시가 대전 교도소 이전과 맞물려 있는 도안 3단계 개발 마스터 플랜을 마련하기로 했다.

시에 따르면 최근 대전 교도소 이전과 관련 LH 공사에 검토를 요청했다. 또 옛 충남방직 부지를 소유하고 있는 부영건설에서도 시와 관계를 유지 중에 있다.

이런 시의 움직임은 도안 3단계 조성 사업을 공영 또는 민간에서 맡아 진행할 수 있지만, 우선은 공영 개발에 무게를 실은 것으로 분석할 수 있다.

또 최근 분위기가 좋지 않은 부영건설에서도 사업 의지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보고 계속 협의를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도안 3단계 조성 사업 마스터 플랜을 만들어 보겠다는 것이 시의 구상이기도 하다.

반면 대전 교도소 이전 대상지는 상황이 복잡하게 흘러간다.

편입 지역 주민과는 주민 협의체 구성을 위한 검토 단계로 실마리를 찾아 가는 가운데 인근 지역 주민은 오히려 이전 반대 쪽으로 기울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시는 교도소 이전 반대 의견이 충분한 명분이 있는 만큼, 협의체가 구성되면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주민 의견을 수렴해 보겠다는 계획을 세워두고 있다.

특히 이달 27일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 대행의 교도소 이전 부지 방문이 예정돼 있는 만큼 이 때에도 주민 의견을 청취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