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최저 임금 미달 투·개표 사무원 처우 달라지나

기사승인 2018.02.09  16:11:41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 해 국감서 지적 받아…중앙 선관위-재정 당국 협의 중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지난 해 중앙 선거 관리 위원회 국정 감사에서 최저 임금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지적을 받은 선거 투·개표 사무원 수당이 올해 6·13 지방 선거에서 인상될 수도 있을 전망이다.

9일 대전시 선거 관리 위원회에 따르면 투·개표 사무원 수당은 중앙 선관위 업무로 현재 중앙 선관위와 재정 당국이 협의 중에 있다.

지난 해 선관위 국감에서 투·개표 선거 사무원 수당은 2002년 4만원으로 인상된 후 지금까지 인상되지 않아 문제가 있다는 지적에 선관위는 투·개표 사무원 수당을 최저 임금과 연동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지난 해 선관위가 밝힌대로 투·개표 사무원 수당을 최저 임금에 맞춘다면 투표일 12시간 근무하는 투표 사무원의 경우 이전까지 4만원을 받던 것에서 벗어나 그 2배가 넘는 9만 360원을 수당으로 받는다.

개표 사무원의 경우 그 특성상 심야에 개표가 종료되고, 투표인 수와 재 검표 요구로 밤샘 개표도 심심치 않은 점이 수당 인상 요인으로 반영될 가능성도 있다.

2016년 4·13 총선 기준 대전 지역 투표 사무원은 3153명, 개표 사무원은 1567명, 사전 투표 관리 1871명 등 모두 6591명에 이른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