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필리핀 여행시 세균성이질 감염 주의

기사승인 2018.01.18  12:47:03

공유
default_news_ad1

- 올해 신고된 세균성이질 환자 36명 중 26명 필리핀 세부 방문

[ 시티저널 김일식 기자 ] 천안시 감염병대응센터는 필리핀 여행객들에게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예방수칙을 지킬 것을 당부했다고 18일 밝혔다.

해외유입 세균성이질 환자가 급증한 가운데 신고 환자 중 72.2%가 필리핀 세부를 여행한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제1군 법정감염병인 세균성이질은 이질균 감염에 의한 급성 장관 질환으로 감염 12시간부터 7일 후 발열, 구토, 복통, 설사 등의 증상을 보인다.

지난 15일을 기준으로 올 들어 신고된 세균성이질 환자 36명 중 26명이 필리핀 세부지역을 여행한 후 설사, 발열, 복통 등의 증상을 나타냈다.

세균성이질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여행시 손씻기, 안전한 음식 섭취, 길거리 음식 먹지 않기, 포장된 물과 음료수 마시기, 과일채소는 깨끗한 물에 씻어 껍질 벗겨 먹기 등의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또 입국 시에는 발열, 설사, 복통 등 의심증상이 있으면 검역소에 신고해 검사를 받아 결과 통보 시까지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자제하고, 귀가 후 증상 발생시 의료기관에서 외국여행력을 알리고 진료받아야 한다.

조현숙 감염병대응센터장은 “필리핀 여행시 세균성이질, 콜레라와 같은 수인성식품매개질환의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예방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예방수칙 실천하고 증상이 나타나면 가까운 보건소에 신고해 검사를 꼭 받아야한다”고 말했다.

김일식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