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채용 비리 의혹 효문화진흥원 전격 압수 수색

기사승인 2018.01.12  11:46:06

공유
default_news_ad1

- 11일 원장·인사 관련자 대상…채용 공고와는 다른 직렬 근무 문제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채용 비리 의혹이 일고 있는 대전 효 문화 진흥원(이하 진흥원)을 경찰이 전격 압수 수색했다.

12일 대전시와 경찰에 따르면 하루 전인 이달 11일 진흥원을 압수 수색해 원장과 인사 관련자의 컴퓨터 하드 디스크 드라이브(HDD)와 수첩 등을 압수했다.

진흥원 채용 비리는 지난 해 채용 공고에서 연구직으로 채용하기로 하고, 채용 후에는 행정직으로 직렬을 바꿔 근무하게 되면서 알려지기 시작했다.

대전시 의회의 지난 해 행정 사무 감사에서도 진흥원의 채용 공고와 다른 직렬에서 근무하는 것의 필요성을 따질 정도로 문제가 됐던 사안이기도 하다.

이후 그대로 묻힐 뻔한 이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오른 것은 정부의 공공 기관 채용 비리 제보·신고를 받으면서 부터다.

특히 전임 시장의 최측근 가운데 한 명인 A 씨가 이번 채용 비리에 연루됐다는 설이 지역에 확산되면서 권력형 비리라는 지적을 받아 왔다.

또 진흥원에 연구직으로 채용된 B 씨의 부모가 지역 유수의 기업인으로 그의 부모와 측근 A 씨가 함께 진흥원에 인사차 다녀 간 것으로 알려지면서 실제 채용 과정에서 압력을 행사했는지도 관건이다.

이와 함께 진흥원 원장 역시 B 씨 채용 무렵 A 씨와 함께 식사를 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대전시 내부에서는 이 문제의 책임을 물어 진흥원 원장의 사퇴와 함께 진흥원의 공식적인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는 실정이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