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소방 복합 치유 센터 유치 '내로남불'의 전형

기사승인 2018.01.08  16:57:24

공유
default_news_ad1

- 일부 지자체 반발로 접수일 미뤄…지역 정치권 정치력 시험대 오를 듯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전액 국비로 조성 예정인 소방 복합 치유 센터 유치 신청이 일부 지방 자치 단체 반발로 미뤄지는 일이 발생했다.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의 전형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8일 대전시와 대전시 소방 본부에 따르면 소방청은 이달 12일까지 대전·세종, 충남·북 중부권에 소방 치유 복합 센터 유치 의향서를 공문으로 요청한 것이 다른 지자체에 알려지면서 이달 16일까지 연기된 상태다.

이에 따라 대전 등 중부권 뿐만 아니라 전국 17개 광역 시·도에서 소방 복합 치유 센터 유치전에 뛰어들게 됐다.

당초 지자체 과당 유치 경쟁을 우려해 중부권을 대상으로 추진하던 것이 엉뚱하게 다른 지자체 반발로 일정 자체가 연기된 것이다.

소방청은 이달 16일까지 유치 의향서를 접수한 후 이달 말 쯤 후보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청이 중부권 4개 시·도에 소방 복합 치유 센터 유치 의향서 접수를 요청한 것은 소방청이 세종시로 이전에 따른 것으로 볼 수 있다.

세종시는 소방청이 지역에 있다는 이유로 소방 복합 치유 센터 유치는 따논 당상으로 여기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그러나 이미 정부 부처 이전에 따른 온갖 혜택으로 지역 개발을 이뤘다는 점은 감점 요인이다.

대전시는 경부·호남 고속 철도와 고속도로가 모두 지나는 접근성을 장점으로 삼아 2개 자치구와 시 본청에서 각각 후보지를 선정해 소방청에 의향서를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문제는 정치권이 얼마나 힘을 모아 정치력을 발휘하느냐에 있다.

당장 대전 도시철도 2호선과 호남 고속 철도 2단계 사업을 비교해 봐도 대전은 당초 고가 자기 부상 열차에서 노면 트램으로 건설 방식을 변경하면서 8000억원 가량의 예산을 줄였어도 기획재정부의 타당성 재 조사를 받게 됐다.

반면 무안 공항을 경유하면서 사업비를 1조 1000억원을 증액한 호남 고속 철도 2단계 사업은 정부 예비 타당성 조사마저 피한 것을 지역 정치권에서는 눈 여겨 봐야 한다는 지적이다.

소방 복합 치유 센터는 100대 국정 과제에 포함된 사업으로 부지 규모만 3만㎡ 이상, 300병실 이상의 종합 병원급으로 2021년 개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부지 매입비와 건설비 등 사업비는 물론, 향후 운영비까지 국가에서 모두 지원한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