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남도, 독감 A형과 B형 동시 유행

기사승인 2018.01.08  13:27:40

공유
default_news_ad1

- 1월 첫주 검출률 68%로 최고치…예방접종·개인위생 준수 당부

   
▲ 충남도 인플루엔자 및 호흡기바이러스 실험실감시 사업 중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율
[ 시티저널 이명우 기자 ] 지난해 12월 1일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지속적으로 환자가 급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특히 독감 바이러스 A형과 B형 환자가 동시에 늘어 두가지 독감이 동시 유행하는 이례적 현상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질병관리본부와 공동으로 수행하는 인플루엔자 및 호흡기바이러스 실험실 감시사업에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율은 1월 1주 68%에 달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11월 21일 처음 검출된 이후 12월 둘째 주부터 급속히 증가한 수치로,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유행하고 있다.

사람에 감염되는 인플루엔자바이러스는 A형과 B형으로 나뉘는데 일반적으로는 겨울철에 A형이 지나간 후 봄철에 B형이 유행해왔다.

그러나 올해에는 예년과 달리 두 가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는 이례적인 현상이 지속되고 있어, 중복감염이나 교차감염의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 실정이다.인플루엔자바이러스는 독감을 일으키는 병원체이며 기침 이외에 38도 이상의 고열과 두통, 근육통 등을 동반하고, 주로 감염환자의 기침이나 콧물 등 호흡기분비물을 통해 전파된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인플루엔자바이러스 예방접종과 함께 손 씻기와 기침 예절 등 개인위생수칙을 잘 지키고, 의심 증상이 있으면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초기에 진료를 받아야한다”고 당부했다.
 

이명우 기자 mwoo0902@naver.com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