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남 축산물 브랜드 ‘국가 명품’ 반열

기사승인 2017.12.12  14:55:04

공유
default_news_ad1

- 포크빌 포도 먹은 돼지, 축산물 브랜드 경진대회서 ‘명품 인증’ 받아

[ 시티저널 이명우 기자 ]충남의 대표적인 축산물 브랜드인 ‘포크빌 포도 먹은 돼지’가 ‘대한민국 명품’ 반열에 올랐다.

12일 도에 따르면, 대전·충남 양돈농협(조합장 이제만)의 포크빌 포도 먹은 돼지는 이날 대전 유성 아드리아호텔에서 열린 ‘2017년 대한민국 축산물 브랜드 경진대회’ 시상식서 명품 인증서를 받았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축산물 브랜드 경진대회는 축산물 생산에서 도축·가공·유통·판매까지 전 과정에 걸쳐 브랜드 관리가 우수한 경영체를 발굴하고, 소비자에 대한 신뢰 회복을 위해 매년 개최 중이다.

올해 경진대회는 소비자시민모임으로부터 우수 축산물 브랜드로 인정받은 브랜드 경영체를 대상으로, 공급·품질·브랜드·위생·안전관리 등 1차 서류심사와 2차 현지실사, 3차 경진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우수 브랜드를 최종 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포크빌 포도 먹은 돼지는 대한민국 축산물 브랜드 경진대회에서 지난 2013년과 2015·2016년 세 차례에 걸쳐 대상을 차지함에 따라 명품 인증을 받았으며, 3억 원의 인센티브도 받게 된다.

이번 경진대회에서는 이와 함께 충남 한우 광역브랜드인 ‘토바우’와 논산계룡축협의 ‘장군포크’가 우수상을 수상, 각각 3억 원의 인센티브를 받는다.

토바우는 또 올해 처음 실시된 ‘실속형 축산물 베스트(best)’ 최우수 축산물로 선정되는 겹경사를 안았다.

오형수 도 축산과장은 “명품 인증서는 대한민국 축산물 브랜드 경진대회에서 3회 이상 대상을 수상한 골든 브랜드에만 주어지는 영예로, 충남 대표 브랜드가 대한민국 최고임을 입증받은 셈”이라며 “앞으로도 충남 대표 브랜드를 집중 육성해 전국 최고 명성을 유지해 나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명우 기자 mwoo0902@naver.com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