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최종 회의가 첫 회의 대전시 대처 기가 막혀

기사승인 2017.12.07  17:23:15

공유
default_news_ad1

- 평창 조직위 2개월 전 협조 공문…사고 발생 때 지자체 책임도 경고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성화 대전 봉송을 앞두고 최종 점검 회의가 첫 회의가 됐다는 내부 지적이 나오면서 국가 행사를 앞둔 대전시의 대처가 기가 막힐 뿐이다.

이미 2개월 전 올림픽 조직 위원회가 대전시에 공문을 보내 협조를 요청했지만, 그동한 단 1차례의 내부 회의도 없었다는 것이다.

이달 5일 조직위는 대전시청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지역 내 성화 봉송 일정을 언론에 전하는 과정에서도 대전시와는 일절 협의가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날 조직위는 대전시와 최종 점검 회의를 열었지만, 이 회의가 조직위와 처음 만나는 자리가 됐기 때문이다.

특히 대전 지역 성화 봉송을 위해 대전시와 자치구, 경찰, 소방 등 유관 기관은 물론, 시 내부의 연석 회의가 없었다는데 문제가 있다.

해당 국장이 간부 회의에서 몇차례 성화 봉송 관련 보고가 있었다고는 하지만, 그저 보고에 그쳤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기도 하다.

이런 대전시의 안일함은 곧 경고가 돼 돌아 왔다.

조직위-대전시 최종 점검 회의에서 조직위 측이 성화 봉송 중 만약의 사고 발생 때 조직위는 물론, 지방 자치 단체도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말해 회의 분위기를 일순간 냉각시켰다.

협조 공문을 보낸 지 2개월이 넘도록 아무 것도 하지 않은 대전시에 직접적으로 불만을 표한 셈이다.

실제 대전 지역 성화 봉송 기간 동안 행사가 열릴 보라매 공원의 경우 그 맞은편 시청 남문 광장에서 천막 농성 중인데도 앞으로 어떻게 이를 처리할지 그 해법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시청 주변이 천막 농성장이 돼 있는 것이 온 나라를 넘어 세계 각 나라의 뉴스에 오를 확률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기도 하다.

문제는 성화 봉송까지 많은 시간이 남지 않았다는데 있다. 당장 이달 9일부터 지역에서 성화 봉송이 시작되지만, 대전시는 어떤 계획이 있는지 어떻게 하겠다는 계획이 없는 실정이다.

행여라도 성화 봉송이 올림픽 조직위의 행사라고 자위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짚어 볼 일이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