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I 대전 유입 방지 위한 차단 방역 실시

기사승인 2017.11.22  18:00:30

공유
default_news_ad1

- 22일 대전시 긴급 방역 회의 개최…가금 농가 지도·소독 강화 뜻 모아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시가 전북 고창 육용 오리 농가와 전남 순천 야생 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가 발생함에 따라 AI 유입 방지를 위한 차단 방역을 강화하고 나섰다.

이에 따라 시는 22일 보건 환경 연구원, 자치구 등 관련 기관·단체가 참석한 가운데 AI 긴급 방역 협의회를 개최하고, 차단 방역 상황과 농가별 소독 활동, 향후 대책 등 종합적인 점검을 실시했다.

방역 협의회에 참가한 기관들은 AI 유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역학 관련 상황 모니터링으로 선제 대응하기로 했고, 방역 취약 농가 등 가금 농가의 집중 지도와 소독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자치구와 대전 축협은 축산 농가와 협조해 자율 차단 방역을 지원하고, 도축장과 사료 회상 등 축산 관계 시설 관리, 방역 취약 지역 특별 예찰 등 질병 관리 체계 구축 등에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보건 환경 연구원에서는 야생 조류의 차단 시설 강화와 주변 소독을 통해 질병 유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데 모든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이밖에 대전 오월드는 버드 랜드 등 동물원 내 가금 시설의 매일 소독을 실시하는 한편, 방문객 대인 소독과 물새장에 차단 시설 설치와 관람 제한 등의 조치를 통해 AI 차단 방역에 힘쓰기로 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