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용산동 현대 아웃렛 인·허가 결국 법정 가나

기사승인 2017.11.17  13:45:08

공유
default_news_ad1

- 정국교 전 의원 수사 의뢰 밝혀…민주당 정치인 개입했다면 징계 요청도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최근 대전시 도시 계획 건축 공동 심의 위원회 심의를 조건부 통과한 대덕 테크노 밸리 관광 휴양 시설 용지에 조성될 현대 아웃렛 인·허가 문제가 최악의 경우 법정으로 갈 수도 있을 전망이다.

정국교 전 의원은 17일 SNS인 페이스 북에 "현대 아웃렛 인·하가 관련해 현대백화점의 부정 청탁을 수사 의뢰할 것이며, 그와는 별론으로 이런 조건으로 현대에 수 천억원의 이익을 주면시 기껏 아웃렛 판매원 자리나 얻도록 해서는 안 될 것이다"라고 의견을 남겼다.

용산동 현대 아웃렛 인·허가에 과정에 문제가 있고, 현지 법인 설립에 부정적인 현대백화점 측의 자세를 꼬집었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는다.

정 전 의원은 또 "만일 더불어 민주당 정치인들이 이 인·허가에 부당하게 개입했다면, 당원 서명을 받아 중앙당에 해당 행위를 원인으로 징계를 요청해 지역에서 공천을 받지 못하도록 할 생각도 있다"며 "그동안 권선택 전 대전시장의 입장을 살펴 반대 의사를 밝혔지만 고발까지는 하지 않았는데 이제는 직접 나설 생각이다"라고 다시 한 번 수사 의뢰에 무게를 실었다.

이런 정 의원의 언급은 '만일'이라는 가정을 붙이기는 했지만, 그가 대전 지역 더 민주당 정치인이 현대 아웃렛 인·허가 과정에 개입했다는 것에 심증을 두고 있다고 미뤄 볼 수 있는 대목이다.

특히 그의 짧은 글 가운데 한 번은 직접적으로 '수사 의뢰', 두 번째는 역시 수사 의뢰를 의미하는 '직접 나설 생각'이라고 한 것의 의미를 되새겨 볼 필요성이 있어 보인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