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내년 3월까지 노숙인·쪽방 주민 보호 대책 마련 실시

기사승인 2017.11.14  17:49:36

공유
default_news_ad1

- 현장 대응팀 구성 24시간 활동…안전한 겨울 보낼 수 있도록 지원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시가 이달부터 내년 3월까지 거리 노숙인, 쪽방 주민 등 주거 취약 계층 보호 대책을 담은 올해 동절기 노숙인·쪽방 주민 보호 대책을 수립하고 5개 자치구와 함께 공동 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노숙인 밀집 지역 노숙인 종합 지원 센터를 중심으로 현장 대응팀을 구성해 24시간 상담 활동으로 입원 치료와 지역에서 운영 중인 6개 노숙인 시설에 입소를 유도하기로 했다.

또 동사 예방을 위해 핫팩 등 보온 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지난 해보다 추워진다는 예보에 따라 현장 지원을 위해 각 구청별 5명에서 46명까지 95명으로 동절기 거리 노숙인 현장 지원팀을 구성해 역, 공원, 다리 밑 등 겨울철 노숙인을 집중 관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설 입소를 거부하는 거리 노숙인의 동사 예방을 위해 월세방을 얻어 3개월 동안 생활할 수 있도록 주거 공간을 제공하고, 무료 진료소를 통한 응급 진료도 병행해 안전하게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더불어 폭설, 혹한 등 동절기 자연 재해에 대비하고 화재 등 겨울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노숙인 복지 시설 8곳의 재난 안전, 안전 교육 훈련, 책임 보험 가입 여부 등도 점검한다.

적정한 난방이 어려운 주거 취약 계층인 443가구의 쪽방 주민에게는 쪽방 상담소에 2명 1조의 안전 지킴이 2개조를 구성해 동사 사고 예방과 연탄 가스 중독을 방지하고, 거동 불편자와 질환자 등 200명의 안부 살피기를 함께 추진한다.

에너지 취약 계층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생계·의료 급여 수급자와 차상위 계층 등을 대상으로 에너지 바우처 사업을 통한 난방비 지원과 민간 독지가를 통한 난방유, 연탄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