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권선택 낙마 따라 내년 지선 안개 속으로

기사승인 2017.11.14  15:05:19

공유
default_news_ad1

- 시장 무주공산 여파 클 듯…후 폭풍 어디까지 셈법 복잡해져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권선택 전 대전시장이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시장직을 상실함에 따라 내년 지방 선거가 안개 속으로 빠져 들었다.

권 전 시장이 무죄를 받았다면 당연히 재선 가도에 힘을 얻었겠지만, 대법원이 시장직을 박탈하는 선고를 내리면서 무주공산이 돼 버려 셈법이 복잡해 진 것이 원인이다.

우선 점쳐볼 수 있는 것은 후보자 난립이다.

정당을 떠나 대전 지역 현역 국회 의원부터 원외 인물까지 모두 시장 후보군이 돼 버렸다.

현역 구청장 가운데서도 내년 지방 선거 시장 후보군에 이름을 올리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빈 자리에 지원하는 등 연쇄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권 전 시장 지지층의 행보 역시 이런 혼돈에 불을 지필 것으로 보인다.

내년 지방 선거를 7개월 가량 앞두고 시장직을 잃게 되면서 그 구심점을 잃은 권 전 시장 지지층이 어느 후보의 손을 들어 주느냐에 따라 선거 흐름이 달라질 수도 있다는 관측을 사고 있다.

이 지지층이 다른 구심점을 찾게 될 경우 보상 심리가 작용할 수도 있는 해석에 따라서다.

하지만 현 시점에서 정당별, 후보군별 유불리를 따지는 것은 무의미하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는다.

내년 지방 선거가 아직 7개월이나 남았고, 시장직 박탈이라는 후 폭풍이 어디까지 미칠 것인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아직까지 시장 후보자를 소속 정당에서 전략 또는 단수 공천할 것인지, 경선을 통해 뽑을 것인지 여부 조차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유불리를 점치는 것은 오히려 역 효과를 불러 올 수 있어 한동안 정중동 행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