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 내년 예산 5조 2459억원 편성

기사승인 2017.11.13  13:23:51

공유
default_news_ad1

- 올해 대비 15.5% 증가…4차 산업 혁명 특별시 등에 중점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시가 내년 예산안으로 4차 산업 혁명 특별시 기반 구축 등에 중점을 두고 5조 2459억원을 편성, 대전시 의회에 넘겼다.

13일 시는 내년 예산안을 올해 보다 1.5%, 7038억원이 증가한 5조 2459억원으로 편성하고, 이달 10일 시 의회에 심의 요청했다고 밝혔다.

회계별로는 일반 회계 3조 4887억원, 특별 회계 8241억원, 기금 9331억원이다. 이는 올해 대비 일반 회계 4915억원, 특별 회계 1111억원, 기금 1012억원이 늘어난 것이다.

내년 예산 편성은 4차 산업 혁명 특별시 기반 구축, 청년 활동 지원 확대 등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 극대화에 중점을 뒀다.

시는 4차 산업 혁명 등 투자 조합 조성, 연구 개발 특구 벤처 펀드 조성, 지방 투자 촉진 보조금 증액, 중소 기업 기술 사업화 지원 등 기업 유치와 유망 사업 육성 등 대전 미래 먹거리 성장 동력 마련을 위한 지역 경제 활성화 기반 조성과 지역 산업 경쟁력를 높이기 위해 투자하기로 했다.

또 생활 임금제 선도 도시 구현과 아동 수당  신설, 기초 연금 증액, 장애 연금 증가 등 복지 정책도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 교육청과 상생 협력을 통해 초등학교에 이어 중학교까지 모든 학년 무상 급식을 실시하고, 학교 다목적 체육관 복합화 건립 등 비 법정 교부금 지원 역시 확대 지원할 예정이다.

더불어 소방 차량 보강, 119 특수 구조단과 태평 119 센터 신축 등 안전 예산, 지역 특성을 살린 나라 사랑 길 조성 사업비 전액을 반영해 호국·보훈 도시의 면모를 갖추기로 했다.

내년 세입 예산은 경기 회복세 등의 영향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시는 내년에는 지방세 등 자체 세입이 소비 심리 개선, 경기 회복세, 비 과세 감면 축소 등에 따라 취득세를 중심으로 세입 역시 완만한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국가 지원 예산은 국세의 세입 여건 개선, 일자리 창출과 복지 지출 등의 소요 증가로 국고 보조금과 지방 교부세 증가 등 이전 재원 수입이 늘어날 것으로 내다 봤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