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남도의회, 제295회 임시회 폐회

기사승인 2017.05.19  23:08:39

공유
default_news_ad1

- 도민 복리 증진 조례 제정 등 15개 안건 의결

   
 
[ 시티저널 이명우 기자 ] 충남도의회는 19일 제295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도민의 삶과 밀접한 조례 12건 등 총 15개 안건을 처리하고 폐회했다고 밝혔다.

도의회는 이번 임시회에서 도정과 교육행정 현안 사항을 점검하는 동시에 도민의 삶과 밀접한 조례안을 심의했다. 특히 제19대 대통령이 선출된 만큼 충남의 묵은 현안과 해결할 과제를 적극 발굴하는 등 발빠른 대응에 나섰다는 평가다.

실제 미세먼지 및 유해물질 저감 특위는 당진 현대제철과 화력본부, 서산 현대오일뱅크 등을 잇달아 찾아 미세먼지 감축을 위한 현황과 대책을 논의했다.

무허가축사 적법화 지원을 위한 연구모임은 정책 토론회를 개최하고, 무허가 축사의 적법화 지원 및 제도개선 등 대응책을 모색하기도 했다.

각 상임위는 도와 도교육청, 의원발의 조례 심의를 통해 도민의 삶과 복리 증진을 위한 노력에 심혈을 기울였다. 이공휘 의원(천안8)이 대표 발의한 충남도 시·군 경계조정 지원 조례안의 경우 행정‧재정적 지원을 통해 관계 시‧군 간 경계조정에 대한 합의를 이끌도록 기반을 마련했다.

윤 석우 의장은 “도정의 현안인 산불, 가뭄, 내년도 국비활동 등 소홀함이 없도록 매진해 달라”며 “앞으로 진정한 지방자치의 실현과 의회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이명우 기자 mwoo0902@naver.com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