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울-세종 고속도 대전 연장 꿀 먹은 벙어리 대전시

기사승인 2017.05.19  17:40:05

공유
default_news_ad1

- 인구 10% 불과 세종 결정…청주 2안 수용 때 대전 북부 주진입로 활용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기존 경부·중부 고속 도로 교통난 해소를 위해 추진되고 있는 서울-세종 고속 도로 종점이 대전·세종·청주 인구 전체의 10%에 불과한 세종시로 결정되면서 대전시의 행정력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미 과천과 다름 없이 공무원을 위한 도시인 세종시를 위해 고속 도로를 건설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공무원만을 위한 특혜와 다름 아니라는 것이다.

실제 대전에서는 청주시가 제시한 2안인 국지도 96호선 충북 부강까지 연장 추진을 요구하는 여론이 확산 추세에 있다.

북 대전 발전 위원회에 따르면 경부 고속 도로 남청주-신탄진 나들목 교통량이 약 12만대를 넘고, 회덕 분기점-대전 나들목 구간 역시 통행량이 약 9만대 수준인 포화 상태로 확장이 필요하다.

특히 대전-세종 고속 도로 종점이 서세종 나들목이 된다면, 대전까지는 장군 분기점에서 유성 분기점을 경유해 유성·북대전 나들목으로 진출입해야 한다.

그 우회 거리만 최대 20km가 넘어 비효율적이고 불균형한 노선으로 비판의 대상이다.

따라서 청주시 2안 종점인 부강역에서 대전역-세종 BRT 도로 까지의 8㎞ 구간을 연장하면, 대전역-세종시 6차선 BRT 도로를 통해 원도심과 과학 벨트, 둔곡·대덕·대전 산단 등의 주진입도로 활용로 활용할 수 있다는 주장을 하고 있는 상태다.

또 북대전-금남 구간을 4차선 연결 도로로 조성 때 대전 둔산·죽동·대덕 연구 단지 등의 진입 도로로 활용이 가능하다고 분석하고 있다.

반면 대전시는 서울-세종 고속 도로 종점 문제에 이렇다할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시 뿐만 아니라 지역 정치권과 시민 단체 등이 서울-세종 고속 도로 종점 문제에 침묵하고 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