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역 서광장 불법 노점상 '심각'

기사승인 2017.04.18  15:18:37

공유
default_news_ad1

- 장애인 및 일반인 통행 불편, 대책마련 요구

   
▲ 대전역 앞 서광장이 불법 노점상 등으로 인해 보행자가 불편을 겪고 있다.

[시티저널 신유진 기자 ] 대전의 첫 얼굴이라고 할 수 있는 대전역 앞이 불법 노점상으로 몸살을 앓고 있어 대책 마련이 요구 되고 있다.

대전역 앞 서광장 보도는 불법 노점상이 점거해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은 물론, 유모차 등을 이용하는 아이엄마, 일반인들도 보행하기 힘든 실정이다.

문제는 이같은 문제가 수년째 이어지고 있지만 제대로 된 단속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이에 대한 한 장애인은 "불법 노점상이 보도를 모두 차지해 휠체어를 타고 지날 수 가 없어 택시 회차로로 다니고 있다"며 "대전 동구청에 민원을 제기했지만 해당 장소는 '한국철도공사의 사유지이기 때문에 단속이 어렵다'는 답변만 들었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한국철도 공사에 민원을 제기했더니 이번에는 사법권이 없고, 행정기관이 아니라 단속을 하기 힘들다라고 답을 했다"며 "서로 미루기만 해 수년간 개선이 안되고 있는 실정이다"고 질타했다.

   
▲ 대전역 서광장 보도를 불법 노점상 등이 점거해 휠체어 등을 이용하는 장애인들이 지나갈 수 없어 인근 택시 회차로 등을 이용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

실제로 이곳은 현재 불법 노점상 등이 바퀴 등을 달아 설치한 '노점박스' 등 때문에 더욱 길이 좁아져 일반인도 다니기 힘든 상태다.

이에 대해 동구청 관계자는 "해당 지역이 사유지로 도로법 적용이 안돼 단속 권한이 없다"며 "대전역에서 협조 요청을 해야 단속이 가능하다. 협조요청을 하면 5월에 경찰과 함께 합동 단속을 펼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대전역 관계자는 "관계기관에 협조 요청을 몇번 했다. 며칠 전에도 했고 다음주부터 자체적으로도 노점상 철거 등을 할 예정이다"며 "강제적으로 하는 것은 무리가 있어 물리적 충돌 등을 최대 피해 할 예정으로 관할 구청과 경찰 등에서도 협조를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신유진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