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요지연도 3월의 큐레이터 추천 왕실 유물 선정

기사승인 2021.03.05  18:01:42

공유
default_news_ad1

- 5일부터 온라인서도 소개…조선 왕실 병풍 위용 느낄 수 있어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국립 고궁 박물관이 올 1월 19일 재개관을 기점으로 상설 전시실 지하층 궁중 서화실에서 전시하고 있는 요지연도를 3월의 큐레이터 추천 왕실 유물로 정해 5일부터 온라인으로도 소개한다.

조선 후기 궁중을 중심으로 유행했던 요지연도는 중국 고대 전설 속 서왕모(西王母)가 신선들의 땅인 곤륜산(崑崙山)의 연못인 요지(瑤池)에 주나라 목왕(穆王)을 초대해 연회를 베푸는 모습을 그린 그림이다.

이런 요지연도는 미국의 소장자 부친이 약 50년 전 주한 미군으로 근무할 당시 구매해 미국에 가져갔던 것으로 문화재청이 환수 사업을 통해 지난 해 고국으로 들여와 국립 고궁 박물관에서 전시 중인 작품이다.

요지연도의 크기는 가로 5m에 이르는 큰 병풍으로 조선 후기 왕실 병풍의 위용을 느낄 수 있다.

요지연도는 국립 고궁 박물관 홈페이지(gogung.go.kr)와 문화재청·국립 고궁 박물관 유튜브에 영문 자막과 함께 영상을 제공해 박물관을 방문하지 않아도 감상할 수 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