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영순 의원, 대전시 조차장 부지개발 정부 건의 환영

기사승인 2021.03.04  17:12:14

공유
default_news_ad1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영순 국회의원(대전 대덕·국토교통위원)은 4일, 대전시가 신규 공공택지로 ‘대전조차장 부지’를 국토교통부에 건의한 것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영순 의원은 제21대 국회 입성 후 대전시에 대전조차장 부지개발을 건의한 바 있으며 지난 1월 18일에는 국토교통부, 대전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국가철도공단 등 실무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협조를 당부했다.

박 의원은 지난 2월 22일,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대전조차장 부지’를 정부가 2.4 부동산 대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대전시 신규 공공택지로 지정해줄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정부의 2.4 대책인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확대 대책을 수립하면서 박영순 의원의 제안을 수용하여 대전조차장 부지를 신규 공공택지 후보지로 국토교통부에 건의한 바 있으며, 후속대책으로 국토교통부, 한국철도공사 등 관계기관 실무회의를 조만간 개최하여 의견을 조정할 계획이다.

박영순 의원은 “대전조차장 부지가 공공택지로 개발된다면 철도로 단절된 대덕구의 동서 균형발전은 물론 대전시 주택가격 안정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서민 주거 안정을 위한 양질의 공공주택 공급뿐만 아니라 주민복합커뮤니티 시설, 공원녹지, 예술의 전당 같은 공연‧컨벤션 시설도 포함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