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옛 충남도경 상무관 공사 3자 발주

기사승인 2021.03.03  16:13:18

공유
default_news_ad1

- 착공계는 대전시에 제출…예산 집행 대전시가 적절 지적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옛 충남도경 상무관 공사를 제3자에게 발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위탁을 염두했더라도 예산 집행은 대전시에서 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지적을 받으면서 옛 충남도청과 충남도경 리모델링 사업이 행정 절차 문제에 이어 예산 집행 문제로 확대 여지를 남기고 있다.

현재 시는 소통 협력 공간 조성 사업과 함께 옛 충남도경 상무관 건물의 구조물 공사를 진행 중이다.

시가 추진하겠다던 이 사업은 공사 발주처가 대전시 사회적 자본 지원 센터(이하 사자 센터)로 이 공사 사업자는 시에 착공 관련 서류를 제출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자 센터는 옛 충남도경 상무관 시민의 별채 조성 사업을 올 1월 22일 낙찰자와 4억 6162만원에 계약했고, 이달 1일 착공해 30일 준공을 목표로 한다.

시는 그동안 소통 협력 공간 조성 사업으로 추진하다 향나무·시설 무단 훼손 논란을 빚고 있는 선관위와 우체국 건물의 경우 직접 계약했다.

하지만 이 공사만 사자 센터가 발주했다. 상무관은 경찰청 소유 건물로 시가 사용 승낙을 받았지만, 제3자인 사자 센터가 공사를 발주한 것이다.

문제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이 공사 업체가 공사 착공 관련 서류를 시에 제출했던 것으로 확인되면서 공사 감독과 착공 서류 제출처는 발주처라는 통상적인 절차도 따르지 않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기도 하다.

시는 2022년까지 약 2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옛 충남도경 체육관 1층 552.31㎡, 정면 부지 2002㎡에 문화 예술, 열린 시민 공간과 협업, 복합 플랫폼 등을 조성하기로 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