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 노골적인 유성복합터미널에 아파트 건설

기사승인 2021.03.02  17:32:51

공유
default_news_ad1

- 2일 확대 간부 회의서…KPIH 소송부터 끝내고 비판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시가 유성 복합 환승 센터(이하 유성 복합 터미널)에 아파트를 짓겠다는 구상을 분명히 드러냈다.

2일 확대 간부 회의에서 교통건설국은 유성 복합 터미널 지구 단위 계획 변경을 위해 이달 중 국토교통부와 협의한다는 계획을 단 한 줄로 밝혔다.

그동안 시가 지역 현안이라고 강조한 것치고는 초라한 모양새다.

이런 시의 계획은 지난 해 10월 대전 도시공사가 꺼내든 대전 유성 복합 터미널 공영 개발 방침에서도 확인한 바 있다.

시가 국토부와 협의해 보겠다는 핵심은 최고 층수를 10층에서 20층으로 완화하고, 공동 주택을 허용하는 것으로 결국 고층 아파트를 짓겠다는 의미다.

그러나 KPIH측이 공사를 상대로 사업 협약 통지 무효 확인 소송을 제기해 지루한 법정 싸움을 예고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이런 시의 계획이 나왔다는 문제가 있다.

KPIH는 이달 10일 사업 협약 통지 무효 확인 소송 첫 심리가 예정돼 있고, 터미널 면허 취소에 따른 소송도 제기한 상태에서 이런 시의 계획을 곱게 볼 수만은 없다는 입장이다.

KPIH가 제기한 소송을 마무리한 후 시와 공사가 행정 절차를 진행하는 것이 상식적으로 맞지 않냐는 것이다.

특히 KPIH는 느닷없는 이런 시의 계획 발표에 대 언론용으로 여론 환기를 위한 수순이라고 비판하고 있기도 하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