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유성구, 2021년 표준지 공시지가 11.13% 상승

기사승인 2021.02.09  13:47:23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국 평균 10.37%, 대전은 10.48% 상승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대전 유성구(구청장 정용래)는 2021년 전국 표준지 가격 공시 결과 유성구의 표준지 공시지가 변동률은 전년 대비 11.13% 상승했다고 9일 밝혔다.

유성구의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률은 전국 평균 10.7%, 대전 10.48%와 비교해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유성구 표준지 중 최고지가는 봉명동 551-11번지(봉명동 LG전자베스트샵 상가부지)로 555만5천원/㎡이며, 최저지가는 추목동 산7번지(추목 소류지 인근 자연림)로 2,050원/㎡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수치는 부동산 실거래가를 반영한 전반적인 현실화율 제고 및 도안지구 등 관내 개발사업의 지가 상승 요인으로 분석된다.

이번 공시된 표준지 공시지가는 전국에 있는 표준지 52만 필지에 대한 가격을 공시한 것으로, 올해 유성구 개별공시지가 결정‧공시 대상인 5만 2,480필지의 산정기준이 된다.

21년 기준 표준지 공시지가는 국토교통부 누리집(www.molit.go.kr)과 부동산공시가격 알리미 누리집(www.realtyprice.kr)에서 열람 가능하며, 공시가격에 이의가 있는 경우 다음달 2일까지 부동산공시가격      알리미 사이트(www.molit.go.kr)와 구 민원실에서 이의 신청 할 수 있다.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