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둔산소방서, 아파트 ‘생명의 통로’ 경량칸막이 홍보

기사승인 2021.01.14  14:06:59

공유
default_news_ad1

   
 
둔산소방서(서장 박정수)는 화재 발생 시 인명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공동주택 경량칸막이 활용과 관리 방법을 홍보한다고 밝혔다.

 ‘경량칸막이’는 화재 시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비상상황에서 신체ㆍ물건을 이용해 쉽게 파괴하고 옆집으로 피난할 수 있도록 만든 얇은 석고보드 벽이다.

일부 가정에서는 수납공간 부족으로 경량칸막이 부근에 수납장을 설치하거나 물건을 적치해 화재 시 대피에 지장을 주는 경우가 많아 인식개선이 필요하다.

김옥선 예방안전과장은 “화재 발생 시 신속한 대피를 위해 평소 경량칸막이의 위치를 가족 모두 숙지하고 주변에 피난에 방해되는 물건을 쌓아두지 말아야 한다”고 전했다.[ 시티저널 임재만 시민기자 ]

임재만 시민기자 bjw34@korea.kr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