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행정가로 변신 더딘 허태정의 정치권 더부살이

기사승인 2021.01.13  15:51:43

공유
default_news_ad1

- 2010년부터 직업이 단체장…당과 지역 국회의원에게 정책 부담 안겨

   
▲ 2010년부터 직업이 단체장인 허태정 대전시장의 행정가 변신이 더디다. 지역 현안 대부분이 허 시장 자신이 풀어야 할 문제임에도 당과 지역 국회의원 등 정치권에 기대는 모습은 달라지지 않고 있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기초 또는 광역 자치 단체장이 행정가인지 정치인인지를 두고 의견이 갈린다. 자치 단체장의 경우 대부분의 업무가 행정 업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정치인 보다는 행정가에 가깝다고 볼 수 있다.

이런 측면에서 정치인 허태정 대전시장의 행정가로 변신은 무척 더딘 편이다.

8년 동안의 재선 구청장과 반환점을 돈 민선 7기 대전시장까지 10년동안 직업이 단체장인 허 시장이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나' 보다는 국회의원 등 다른 정치인을 통한 '정치'가 여전하다.

13일 허 시장은 신년 기자 브리핑에서 지역 현안으로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시 이전과 혁신 도시, 대전 교도소 이전 문제에 정치권과 지역 국회의원을 끌어 들였다.

우선 중기부 세종 이전 문제에 허 시장은 "총리실에서 가능한 이달 안에 대책을 마련하려고 준비 중이다. 최종 결정 전에 총리실과 협의해 시의 입장을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박영순 위원장이 여러 의견을 전달하고 있고, 당에서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음을 밝혔다.

민주당에 한정 지을 경우 허 시장은 지난 해 11월 이낙연 대표가 중기부 세종 이전 문제를 언급한 "대전시민 의견을 무시하며, 이전을 일방적으로 강행하지 않겠다"는 말의 여파로 이미 한 차례 호된 경험을 치렀어도 당과 지역 국회의원을 향한 구애를 멈추지 않고 있다.

혁신 도시 이전에 따른 공공 기관 이전 시즌 2를 두고는 "빠른 시일 안에 진행해 지역 발전에 보탬을 될 수 있도록 정치권과 함께 협력해 힘을 보탤 것이다"라고 역시 정치권에 지역 현안 문제를 기대고 있음을 드러냈다.

헌법 재판소가 교정 시설의 과밀 수용을 위헌으로 판결한 이후 추진 중인 대전 교도소 이전과 관련해 허 시장은 "박범계 의원이 법무부 장관에 확정되면, 적극적인 현장 인지로 빠른 시간에 확정을 받을 계획이다"라고 자신의 역할 보다 인사 청문회를 앞둔 박 의원의 장관 확정이라는 전제를 두고 정책을 추진하는 행태를 보이기도 했다.

나 보다는 우리, 우리 보다는 시민을 앞세운 허 시장의 민선 7기는 지역 현안 앞에서 만큼은 정치권의 더부살이를 면치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