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연말연시·수능 앞두고 모임·행사 자제 당부

기사승인 2020.11.20  16:28:17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시 코로나 19 확산 우려…방역 수칙 위반 시설에 대응 방침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최근 코로나 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대전시에서 연말·연시와 수능 시험을 앞두고, 각종 모임이나 행사 자제를 당부했다.

수도권을 포함한 여러 지방 자치 단체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해 강화된 방역 조치를 시행 중이며, 대전시 방역 당국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시는 전국적으로 확산 중인 현 상황을 예의 주시하면서 다른 지역에서 감염이 유입되지 않도록 방역 대책 마련에 분주하다.

특히 연말연시와 수능 시험을 앞두고 있어 각종 모임이나 행사가 많아짐에 따라 자칫 사회적으로 들뜬 분위기에 편승해 개인 방역이 느슨해지는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20일 코로나 19 방역 대책을 긴급 점검하고, 시민에게 코로나 19 방역 활동에 협조를 당부했다.

학업, 경제적인 활동 등 필수적인 경우를 제외하고, 각종 모임 등 대면 활동을 최대한 자제해 달라는 것이다.

이와 함께 시는 이달 13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따라 171개 반 500명의 점검반을 편성해 7일부터 20일까지 마스크 착용 의무화 실태를 집중 점검하고 있다.

또 이달 17일부터는 주간 단위로 방역 점검 대상 시설과 분야를 정해 테마 별 집중 단속 기간을 운영 중이다.

특히 시는 방역 수칙 위반 시설에는 원 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 단 1회라도 적발 때 과태료 부과 또는 구상권 청구 등 대응할 방침이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