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중기부 이전 官題 서명 여론 조사도 못 믿을 판

기사승인 2020.11.20  15:45:14

공유
default_news_ad1

- 최근 국민 청원 참여 협조 공문…여론 조사서 80%가 대전 잔류 응답

   
▲ 청와대 국민 참여 게시판에 올려진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 반대 청원. 20일 오후 3시 현재 6317명이 서명하는데 그치고 있다. 이 청원은 다음 달 5일까지 진행한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이전부터 관행처럼 내려온 관제(官題)가 시대 흐름에 맞춰 온라인으로까지 확산되면서 최근 지역 현안을 두고 실시한 여론 조사 결과도 못 믿을 상황이 돼 버렸다.

관제는 소송이나 청원 따위에 관아에서 내리던 지령이라는 사전적 의미가 있다.

흔히 알려져 있는 것이 정부나 지방 자치 단체 등의 공공 기관이 개입해 정부 등의 목적을 관철시키기 위해 벌이는 시위를 뜻하는 관제 데모가 대표적이다.

최근 청와대 국민 참여 게시판에 올라온 중소벤처기업부 이번 반대 동의 서명을 행정 기관에서 독려해야 한다는 공문을 발송하면서 관제 서명이라는 신조어를 낳고 있다.

이달 18일 서구에서는 중기부 세종 이전 반대라는 제목의 공문을 대전시로 보냈다. 중기부 이전 국민 참여 전략과 홍보를 위한 국민 청원 전단지 이미지, 국민 청원 중기부 이전 반대 배너 이미지 등을 첨부했다.

이 공문에는 중기부 이전 저지의 중요 요소로 국민 청원에 다수 의사가 모이지 않는다면, 이전 반대 논리의 당위성을 잃는다고 분석했다.

그 방법론으로 시-구 공무원과 산하 기관 직원 100% 참여는 물론, 가족과 지인 10명 이상 국민 청원 참여 독려 메시지를 전달해 줄 것을 요청했다.

더 구체적으로는 트위터, 카카오톡, 네이버, 페이스북 계정으로 각각 1명당 4회까지 참여할 수 있다는 점을 알리고 있기도 하다.

특히 중기부 이전 반대 동의 서명 부진 이유로 시민 공감대 형성의 더딘 진행과 중장년층의 휴대폰 조작 미숙 등을 꼽으면서 청년 네트워크 조직 활용과 지역 대학에 협조 요청을 대안으로 제시하기도 했다.

실제 중기부 이전 반대 국민 청원은 서구에서 공문을 보내던 날에야 서명인이 5000명을 가까스로 넘어선 실정이다.

20만명이 동의 서명을 해야 청와대가 답변을 하는데, 턱 없이 모자란 숫자다.

이런 관제 서명 여파는 여기서 그치지 않을 수 있다.

이달 18일 대전시가 여론 조사 전문 기관에 의뢰해 실시한 혁신 도시 지정과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 추진과 관련 시민 여론 조사 결과 응답자의 79.3%가 대전에 남아야 한다고 응답한 것을 의아스럽게 만들 수 있는 대목이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