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 유성 복합 터미널 공영 개발 공식 발표

기사승인 2020.10.29  15:50:15

공유
default_news_ad1

- 29일 허태정 시정 브리핑서…복합 떼고 유성 공용 터미널 조성 의미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시가 4차례 민자 추진이 불발된 대전 유성 복합 터미널을 공영 개발로 추진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유성 복합 터미널에서 복합을 떼고 유성 터미널로 조성한다는 의미다.

29일 허태정 대전시장은 시정 브리핑에서 "4차까지 진행한 숙원 사업이 무산된 것에 죄송하다. 하루 빨리 해결하기 위해 시장으로 최선의 결단을 내렸다"며 "유성 시외 버스 터미널을 내년 상반기까지 환승 센터 부지의 구암역 주변 부지로 이전해 교통 문제를 해결하고,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새로 이전할 유성 시외 버스 정류소는 부지 약 2800㎡, 연면적 약 600㎡ 규모로 건립할 예정이며, 매점, 식당, 휴게 시설 등 이용객 편의를 위한 각종 부대 시설과 편익 시설이 들어선다.

그러나 공영 개발로 건립할 유성 터미널은 민선 7기 중 착공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허 시장은 "사업 지연은 현실이지만, 사업을 축소한다는 것은 확정정인 것이 아니다. 임기내 착공은 말한 적 없다"라며 "민간에 더 이상 맡기 수 없어 터미널을 공영 개발로 추진하기로 했다. 종합적으로 고려해 필요한 용역 절차를 추진해 내년 안에 종합적인 건립 계획을 수립해 다시 발표하겠다"고 착공·완공 시기는 물론, 구체적인 투입 예산도 그 답을 놓지 못했다.

특히 예산 조달 방안에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은 문제가 있다.

허 시장은 "토지 대금 600억원이 도시공사 부담으로 남았다. 가장 손실을 최소화하고, 흑자를 낼 수 있는 방안이 있는지 검토하겠다"면서 "공적인 부분을 확대해 청년 주택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으로 접근도 가능하다"고 판매 시설 설치·매각을 통한 수익 보다는 공공 부문 확대를 예고했다.

반면 터미널 운영 사업과 고속·시외 버스 사업이 전형적인 사양화 사업이라는 점에서 공영 터미널에 우려도 있다.

십수년째 민자 사업자를 찾던 시가 이제 와서야 유성 복합 터미널을 공영 개발로 변경한 것은 시대 흐름을 따라 잡지 못한 안이한 판단으로 보인다.

차량 이용 증가와 고속 철도 개통, 저비용 항공사의 국내 중소 도시 취항 등으로 고속·시외 버스가 설 자리가 좁아져 터미널만으로는 민자를 끌어 들이기 어려웠을 것이라는 분석에 따라서다.

하지만 허 시장은 "대규모 쇼핑몰을 개발하는 방식은 시대 흐름에서 벗어난 것으로 보인다. 검토를 통해 개발 방식을 확보해야 한다"고 현실과는 동떨어진 답변을 했다.

대규모 쇼핑·편익 시설을 제외할 경우 통상 시·군 단위에서 볼 수 있는 터미널에 불과하고, 이 정도 규모라면 현재의 유성 시외 버스 터미널을 언제든지 이전이 가능했다고 미뤄 볼 수 있다. 괜히 유성 터미널에 복합이 붙은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