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허태정 한 치 예상도 벗어나지 못한 인사 재활용

기사승인 2020.10.16  15:46:58

공유
default_news_ad1

- 16일 김종남 평생 교육 수장 임명…시민 단체도 허 시장 인사 비판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민선 7기 허태정 대전시장의 기관장과 정무직 인사가 한 치의 예상을 벗어나지 못한 인사 재활용이라는 평가와 지적이다.

16일 대전시는 김종남 전 민생 정책 자문관을 신임 대전 평생 교육 진흥원 원장에 임명한다고 밝혔다.

신임 김 원장은 대전 환경 운동 연합 국·사무처장과 환경 운동 연합 사무총장을 지낸 시민 사회 단체 출신으로 2018년 지방 선거 당시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캠프에서 공동 선대 본부장을 맡았다.

선거 이후 민생 정책 자문관으로 일하다 올해 국회의원 총 선거에 유성을을 지역구로 출마했지만, 경선에서 탈락하며 고배를 마셨다.

이런 이력을 봤을 때 진흥원 원장으로 전문성과 업무 능력이 김 원장에게 있을지 여부는 따져 볼 일이다.

이런 재활용 인사는 직급과 자리를 따지지 않고 최근 계속돼 왔다.

김재혁 전 정무 부시장이 대전 도시공사 사장으로 자리를 옮겨 일하게 됐고, 옛 프로 축구 대전시티즌 최용규 사장은 정무 수석 보좌관으로 임명하기도 했다.

시장을 대신해 시민과 정치권의 가교 역할을 하는 정무 부시장이 도시공사 사장이 되고, 사실상 대전시가 운영한 프로 축구단의 사장이 정무 수석 보좌관이 되는 일이 아무렇지 않게 벌어지고 있는 셈이다.

허 시장은 이런 인사를 회전문 인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기존에 밝히기도 했다. 따라서 허 시장의 인사는 자동문 인사가 되거나, 인사 재활용으로 봐야 할 시점이다.

고위직에서만 이런 인사가 벌어지는 것도 아니다.

허 시장 비서실에 근무하던 캠프 인사는 신설 홍보담당관실에 다시 취업을 하기도 했다. 또 비서 1명 역시 최근 한 직급을 올려 근무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에는 시민 사회에서도 참지 않았다.

그동안 허 시장의 인사에 입장을 나타내지 않았던 대전 참여 자치 시민 연대는 김 전 민생 정책 자문관을 신임 진흥원 원장에 임명한 것은 도시공사 김재혁 사장에 이은 전형적인 회전문 인사라고 꼬집었다.

또 임명권자와 철학 공유, 리더십, 의회나 집행부와 소통 등 시 산하 기관장에게 필요한 덕목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다면서도 우선 순위는 조금 다를 수 있지만 기본적으로 갖춰야 할 것은 해당 기관 업무에 전문성과 경험이라고 주장했다.

결론적으로 도시공사 김 사장과 김 원장 역시 해당 분야 전문성에 의문이 들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정무적인 역할이 아닌 전문적인 역할을 해야하는 자리라면, 역량이 있는 사람 가운데 자신과 철학이 맞는 사람을 찾아야 하지만, 그동안 허 시장의 인사는 전문성보다 측근만 챙긴다는 평을 벗어나기 어렵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대전 참여 시민 연대는 문화 재단, 테크노 파크, 마케팅공사 등 새로 임명해야 할 기관장이 많고, 적어도 이후에는 회전문, 돌려막기라는 혹평에서 벗어날 수 있는 인사를 기대한다고 입장을 정리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