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영순 의원 “정부, 대전 혁신도시 추진 단축 가능”

기사승인 2020.10.16  15:25:22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충남 혁신도시 법적근거 마련, 시즌1 행정절차 준용 가능...연기 사유 전혀 없어

   
▲ 더불어민주당 박영순(대전·대덕구)국회의원<사진자료제공: 박영순 의원사무실>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영순(대전·대덕구)국회의원이 대전 충남 혁신도시가 빠르게 추진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박영순 의원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8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의결했고, 같은 날 국토부도 조속히 행정절차를 마무리 짓고 10월 중으로 대전·충남을 혁신도시로 지정 고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며 빠른 혁신도시 추진을 전망했다.

박 의원은 “혁신도시 시즌1은 이전 공공기관을 먼저 결정하고 혁신도시를 지정, 시도·별로 혁신도시를 지정하고 법적 근거 마련과 의견수렴 과정을 거치느라 많은 시간이 걸렸지만 대전·충남은 혁신도시를 먼저 지정했고, 법적근거도 이미 마련되어 있다”며 “혁신도시 시즌2는 시즌1에 비해 추진 기간을 훨씬 단축시킬 수 있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혁신도시 시즌1을 추진하면서 쌓인 경험과 노하우를 그대로 접목하면 대전·충남 혁신도시는 빠르게 진행 될 수 있다는 것.

이어 시즌1에서 “공공기관 지방이전 기본원칙은 ‘형평성’과 ‘효율성’ 두 가지 원칙에 따라 배치됐다”며 “형평성 원칙에 따르면 대전·충남은 인재채용, 지역성장, 인구유출 등 15년 동안 역차별을 받아온 만큼, 우선 배려를 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3일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의 ‘혁신도시를 지역균형 뉴딜의 거점으로 발전시켜나갈 것’이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은 “한국판 뉴딜에 지역정책을 연계한 지역균형 뉴딜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라고 상기 시켰다.

박영순 의원은 “대전이 혁신도시 지정이 늦었지만, 정부가 추진 기간을 충분히 단축 할 수 있다” 강조하고, “혁신도시가 지역균형 뉴딜의 거점 역할을 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불균형 해소에 기여하며, 코로나 위기 극복의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빠르게 후속절차를 진행할 것”을 주문했다.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