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자치구 하천 관리 강화 뜻 모아

기사승인 2020.10.16  11:23:17

공유
default_news_ad1

- 16일 대전 분권 정책 협의회서…내년 예산 2억원 늘려 지원하기로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시와 5개 자치구가 코로나 19 이후 많은 시민이 찾고 있는 하천의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16일 시와 5개 자치구는 유성구청 대 회의실에서 제15회 대전 분권 정책 협의회를 열고, 대전시 구청장 협의회에서 건의한 지방 하천 유지 관리와 기성제 정비 시비 보조금 증액과 대한 적십자사 활동 보조금 지원 협조 등 5개 현안을 논의했다.

우선 지방 하천 유지 관리 시비 보조금 증액은 최근 코로나 19 이후 시민의 여가·산책 공간으로 이용객이 늘고 있는 하천의 쾌적하고 안전한 관리를 위해 내년에는 올해보다 2억원이 증가한 5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대한 적십자사 활동 보조금 지원은 최근 코로나 19와 여름철 집중 호우에 따른 재난 때 대한 적십자사 대전·세종 지사의 지원 활동 등을 고려해 자치구에 지원 협조를 요청했다.

또 현재 조성 중인 대덕구 평촌 금형 산업 단지에는 기업 입주 시기에 맞춰 태양광 발전 시설 설치를 지원하는 등 배출 가스를 제로화하는 평촌 네트 제로(Net Zero) 금형 산업 단지 조성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반면 광역 생활 폐기물 처리 시설 설치, 공영 주차장 조성 시비 보조금 지원 등은 추가적인 실무 논의를 거쳐 대안을 찾기로 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