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 삼성 4구역 재개발 의혹·논란 키워

기사승인 2020.09.29  16:41:47

공유
default_news_ad1

- 24일 재정비 심의위 열려…대전시 재심의 결정 시간 끌리 우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 동구 삼성 4구역 재개발이 의혹과 논란을 키운다는 지적을 받는다.

대전시가 전문가의 관사촌 보전 의견을 무시하고, 재개발 조합 감싸기에 나섰다는 평가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철도 관사촌 살리기 운동 본부에 따르면 이달 24일 옛 충남도청에서 열린 삼성 4구역 재정비 촉진 계획 변경 결정을 위한 도시 재정비 위원회는 관사촌 보전 분위기가 조성되자 대전시가 급히 재심의를 결정하고 자리를 정리했다.

도시 재정비위에 참석한 위원 다수가 최근 역사·문화적으로 다시 조명 받는 소제동 철도 관사촌의 보전 방안을 강구하고, 삼성 4구역 재정비 촉진 계획 반영을 요구한 것으로 풀이되면서 시가 재개발 사업을 강행하기 위한 시간 끌기라는 우려를 사고 있다.

특히 시가 전문가인 재정비 심의 위원 의견을 묵살하고 일방적으로 재개발 계획을 실행하려는 행동은 도시 재정비법과 대전시 조례에 근거한 재정비 심의 위원회의 목적과 취지 훼손이라는 곱지 않은 시선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