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재혁 도시공사 내정자, 대전시민 아니다

기사승인 2020.09.28  15:58:15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재혁" 주소이전은 하겠다... 서울에서 대전으로 이사는 검토"?

   
▲ <사진아래> 대전시의회 우승호 의원<사진위> 김재혁 대전도시공사 사장 내정자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 대전시 정무부시장을 지낸 김재혁 대전도시공사 사장 내정자가 대전시민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김재혁 대전도시공사 사장 내정자가 28일 대전시의회 인사청문회에서 우승호 의원의 주민등록법 위반 지적에 으로 주소는 이전하겠다고 밝혔다.

김재혁 내정자 현재 주소지는 서울 서초동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년간 대전 정무부시장으로 있으면서 주소이전 조차 하지 않아 대전시민이 아닌 것.

우승호 의원은 28일 김재혁 대전도시공사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질의에서 대전에서 정무부시장으로 혜택을 받았으면서 세금은 서울 서초구에 납부하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우 의원은 “대전 정무 부시장으로 있으면서 세금은 서울 서초구에 내는데 대전시에서 지원받을 것 다 받고 월급도 대전시에 받았다”며 “대전시민들 입장에서는 대전시에 주소지를 둬야 하는 것은 맞는데 그렇지 못했다. 아쉽게 생각한다”고 지적을 이어갔다.

이에 김 내정자는 “더 이상변명의 여지없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김찬술 청문간담특별위원회 위원장은  도시공사사장에 임명 받으면 주소이전 생각하는가라고 따졌고 김 내정자는 “(주소)이전 하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주소는 현재 대전 거주지로 이전하겠다면서도 서초구에서 대전으로의 이사는 “다시 생각해보겠다”고 밝혀 주민등록상 주소만 대전으로 이전하겠다는 뜻으로 결국 형식은 갖추겠지만 완전한 대전시민은 고민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김찬술 위원장은 “주소이전과 필요한 재반적인 상황 갖춰 달라"고 다시 한 번 당부 했다.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