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유성구의회 이희환 의원, 국가유공자 지원 제도개선 촉구

기사승인 2020.09.25  16:05:34

공유
default_news_ad1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대전 유성구의회 이희환 의원은 국가유공자 지원에 대한 제도개선을 촉구했다.

이희환의원은 25일, 제245회 임시회 마지막 날 5분 자유발언에 나서 “현재 유성구는 참전유공자 1,050명에게 시구비로 월 7만원의 명예수당을 독립유공자전몰순직군경 유족 330명에게 시비로 월 3만원의 보훈예우수당을 지급하고 있다”며 “인접 지자체와 비교했을 때 옥천군 10만원, 서천군 20만원을 지급하는 것과 상당히 격차가 있어 한탄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대전시는 2021년 보훈예우수당부터 특수임무유공자 등 지원대상을 확대하기로 했지만 전상공상군경, 무공보훈수훈자, 순직공무원 등은 포함되지 않았다”며 “우리 유성구는 대한민국 육해공의 3군 통합 군사교육시설과 대전국립현충원이 자리한 보훈의 성지로 타 지역보다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에 더 충실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유성구의 국가유공자 지원에 있어 명예수당 및 보훈예우수당 등 각종 지원에 대한 지급대상 확대와 인상 지급이 이루어져 국가유공자분들의 희생에 합당한 예우를 갖출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촉구했다.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