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마스크 없는 허태정 사회적 거리두기도 외면

기사승인 2020.09.24  16:28:30

공유
default_news_ad1

- 22일 행사서 제대로 안 지켜져…대전시 시설 내 이용자 거리두기 유지 발표

   
▲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한 생활 방역 체계에서 핵심 사항은 마스크 쓰기와 사회적 거리두기다. 이달 22일 열린 코로나 19 시대 마을 활동의 전환적 사고와 방안을 찾기 위한 온라인 컨퍼런스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았다는 지적을 받는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실시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허태정 대전시장이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달 22일 열린 코로나 19 시대 마을 활동의 전환적 사고와 방안을 찾기 위한 온라인 컨퍼런스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수칙 가운데 하나인 '2m 간격 유지'를 찾아 볼 수 없었다는 것이다.

시에 따르면 이 컨퍼런스는 마을 활동가 50명 가량과 주제 발제자 3명이 참석해 코로나 19 시대 50명 이하 행사에 육박해 치러지기는 했다.

참여자들이 마스크를 쓰기는 했지만, 2m의 사회적 거리두기는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는 것이 문제다.

심지어 허 시장은 이 컨퍼런스에 온라인 인사말을 하기도 했다. 코로나 19가 아니라면 행사에 직접 참석했을 것으로 미뤄 볼 수 있는 대목이다.

특히 그동안 허 시장이 코로나 19 방역 대책을 발표했던 것과도 상당한 거리가 있어 보인다.

허 시장은 지난 달 하순 코로나 19가 다시 확산되자 당시 코로나 19 재 확산 원인으로 지목되던 종교계에 대면 예배를 중단할 것을 여러 차례 촉구하는 등 방역 당국의 코로나 19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이에 따라 지난 달 대전시는 다중 이용 시설은 핵심 방역 수칙 준수 의무화 조치를 실시하며, 사업주와 이용자 모두는 출입자 명부를 작성해야 하고, 마스크 착용과 시설 내 이용자의 거리두기도 유지해야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지난 달 22일 허 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른 온라인 비대면 브리핑에서 "이번 조치에 위반 사항을 발견할 경우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고발 등 행정 조치 뿐 아니라, 구상권 등을 청구할 수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