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장철민 의원, 기상청·환경부에 폭우대책 마련 촉구

기사승인 2020.07.31  18:39:45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 좌측> 장철민(대전 동구)국회의원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대전지역에 내린 역대급 폭우로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장철민 국회의원(대전 동구, 더불어민주당)은 31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환경부와 기상청을 상대로 기후변화에 따른 폭우 등 기상이변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촉구했다.
 
장 의원의 지역구인 대전 동구를 포함해 대전 일대는 전일 30일 폭우로 큰 피해를 입은 바 있다.

장철민 국회의원은 “30일 대전에 시간당 100mm 이상 폭우가 내렸는데, 이는 기상관측상 최초의 일”이라고 지적하고, “도시인프라나 공무원 조직이 기상이변에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이 산업 정책에만 치중하지 말고,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하수도, 하천 정비 등 인프라 확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대부분의 도시들이 시간당 60~70mm 폭우까지 대응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는데, 이를 최소한 시간당 100mm 이상 폭우까지 대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장철민 의원은 기상이변에 공동으로 대응하기 위한 한중일 협력을 강조했다.

장 의원은 이번에 대전과 부산 등에서의 폭우는 기록적 피해를 입힌 중국과 일본의 폭우와 원인이 같다고 설명했다. 특정한 지형의 원인이 아니라, 지구온난화로 인해 북측의 차가운 공기가 내려와 장기간 머무는 현상 때문이라는 것이다.

장 의원은 “동북아 어디에서나 또 일어날 수 있는 사태로 한중일 공동 글로벌 거버넌스를 구축해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철민 의원은 30일 폭우 피해 후 오전에 즉시 동구 지역구를 돌며 피해 상황을 살피고, 오후에 기상청 담당 국장을 면담해 관련사항을 보고 받는 등 폭우 피해 대응에 열을 올렸다.

장철민 의원은 “이번 수해에 대해 당장의 복구는 물론, 기후변화에 따른 인프라 및 시스템 구축을 통해 사전 예방을 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관련 입법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2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