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남 첫 공공산후조리원 홍성에 조성

기사승인 2020.07.23  04:51:18

공유
default_news_ad1

- 홍성의료원 산후조리원 활용 설치…“산후 돌봄 사각 해소 기대”

   
 

[ 시티저널 이명우 기자 ]충남도가 도내 첫 공공산후조리원 문을 내년 말 홍성에서 연다.

양승조 지사는 22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충남 공공산후조리원 설립 및 지원 계획을 밝혔다.

민선7기 도지사 공약사항인 공공산후조리원은 열악한 출산 환경 개선과 산후 돌봄 사각지대 해소, 출산 장려 환경 조성 등을 위해 설립을 추진해왔다.

도는 산후조리원이 없는 도내 10개 시·군을 대상으로 지난 4월 공모를 실시, 홍성을 충남 첫 공공산후조리원 설립 대상으로 선정했다.

내년 12월 개원을 목표로 잡은 공공산후조리원은 홍성의료원 내 기존 산후조리원을 리모델링해 설치한다.

새롭게 추진하는 공공산흐조리원은 580㎡에 산모실 10실 규모로, 의사 2명과 간호사 5명 등 총 12명의 인력을 투입한다.

건축비 8억 원과 연간 운영비 6억 원은 홍성군과 절반씩 부담키로 했다. 도는 다음 달 홍성군, 홍성의료원 등과 공공산후조리원 설립 운영협의회를 구성할 예정이며, 오는 10월까지 산후조리원 설립 방침을 세우고, 설립·운영 조례를 제정한다.

이 공공산후조리원이 문을 열면 △양질의 모자 보건 서비스 제공 △산모 중심 서비스 제공 △취약계층·다자녀 이용료 감면을 통한 경제적 부담 완화 △임산부 불편 해소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또 내년 12월 개원 이후에는 두 번째 공공산후조리원 설립 추진에 나선다. 양 지사는 “저출산 극복은 대한민국의 가장 큰 시대적 과제이며, 민선7기 충남도정은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충남을 만들겠다는 소명과 함께 출발했다”라며 “이번 공공산후조리원 설립은 저출산 극복을 선도하는 충남의 또 다른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명우 기자 mwoo0902@naver.com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23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