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승래, 이종호의원 당론 위반 지목

기사승인 2020.07.10  00:15:17

공유
default_news_ad1

- "두 가지 결의한 당론 위반 한 것... 긴급 사안 빨리 판단 할 것"
이종호의원 "선거 앞두고 빠른징계? 이해 안된다"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거 관련  9일 의장 후보에 등록한 이종호 의원이 당론 위반 의원으로 지목되면서 빠른 징계가 예상되지만 반발 또한 적지 않아 보인다.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은 “징계여부는 윤리심판원에서 판단한 일이지만 긴급한 사안이라 빨리 판단하는 것이 좋은 것”이라고 밝혔다. 이종호 의원이 당론을 위반 했다는 것이다.

9일 후반기 의장 후보등록 결과 이미 의장선거 표결에서 두 번씩이나 불신임을 받았던 권중순 의원과 이종호 의원이 등록을 마쳤다. 이종호 의원에 대해 당론 위반한 것으로 판단하면서 징계를 속전속결로 처리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민주당 당론은 아직도 권중순 의원이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후보라는 것이다.

조승래 위원장은 당론위반 사안에 대해 단호한 대처를 하겠다는 입장이다.

조 위원장은 “당론으로 의결한 것이 두 가지다. 의장 문제와 전반기 보직을 맡은 사람은 후반기에 안하는 것”이라며 “어찌됐던 두 번째 전반기 직을 맡은 사람이 후반기에 보직을 맡지 않는다는 사항에 대한 결의(당론)를 위반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이종호 의원이 의장후보 등록 직후 10일 오후에 대전시당으로의 출석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선거에 영향을 주기 위한 것 아니냐는 또 다른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이어지고 있는 대전시의회 파행에 대한 비난 여론이 비등해 지면서 상당한 곤혹스러운 입장이었다. 더 이상의 파행을 지켜보지만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더불어 서구의회의 파행 또한 묵과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이해 된다.

관련 이종호 의원은 대전시당의 이 같은 입장에 징계여부는 의장선거 이후에 결정해 달라고 요청 했지만 조승래 위원장은 이 의원에 대한 징계여부를 빨리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다.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선거는 오는 13일 실시 될 예정이다. 이종호 의장 후보에 대한 빠른징계가 진행 될 경우 의장선거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된다.

조 위원장은“당의 의장후보를 정하고 합의와 서약까지 한 부분이다 지켜주는 것이 맞다”고 재차 강조 했다. 이어 결과적으로 부결됐으니 시민의 뜻이라고 하지만 당론을 따르지 않았던 의원들의 행태에 대해서는 처분이 있어야 한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조 위원장은 문제는 의장 선거 이후 같은 사람이 재차 삼차 (의장) 후보로 등록을 할 수 있도록 열려 있는 문제를 지적했다. 투표 결과 이후 재차 등록이 안 되는 것이라면 그 (투표)결과가 수용이 되면서 다른 선택을 해야겠지만 당론이 변경이 되지 않은 상황에서 수용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대전시당의 이같은 입장에 이종호 의원은 앞서 두번씩이나 실시된 의장 선거 결과와 권중순 의원의 의원직 사퇴서 제출등에  대한 문제제기와 함께  "징계여부는 선거 이후에도 늦지 않는다"는 입장으로 "의장선거를 앞두고 빠른 징계를 하려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이 같은 강경한 입장에도 13일 진행될 의장선거 투표 결과는 어느 쪽도 장담하지 못하는 것이 사실이다. 대전시의회 주변에서는 의장 될 때까지 선거를 해야 하는 것이냐는 볼멘소리들이 끝이지 않고 있다.

한편 대전시의회 민주당소속 21명은 11일 당론 변경 여부에 대한 논의를 위해 간담회를 개최 할 예정이다.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