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 스타트 업 파크 민간 운영사 선정

기사승인 2020.07.07  14:48:17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에 본사 둔 2개 회사…민간 주도 창업 생태계 구축 확대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시가 충남대학교와 카이스트 일대에 조성 중인 대전 스타트 업 파크에 입주해 유망 창업 기업을 발굴·육성할 전문 민간 운영사 2곳을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선정된 민간 운영사는 대전에 본사를 두고 활발하게 활동 중인 대덕 벤처 파트너스와 로우 파트너스로 지역 여건과 창업 기업의 이해가 높고 공공 기술 기반 기술 창업과 사업화 지원에 전문성을 인정 받고 있다.

민간 운영사는 시가 우수한 인적 자원과 혁신 기술을 융합·소통할 수 있도록 조성한 스타트 업 파크 내 창업 복합 공간 2곳에 각각 이달 말까지 입주할 예정이다.

이들 운영사는 성장 가능성이 있는 창업 기업을 발굴해 멘토링, 창업 기획과 투자 유치 등 전문적인 역량 강화 프로그램으로 입주 창업 기업의 안정적인 성장을 지원한다.

시는 연말까지 궁동 일대에 추가 건물 1곳을 리모델링해 창업 카페와 회의실을 갖춘 창업 공간을 추가로 조성하는 등 민간 주도 창업 생태계 구축을 확대할 계획이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