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민주당, 대전시의회 의장 선거 공개 사과... 징계 불가피

기사승인 2020.07.06  13:29:24

공유
default_news_ad1

- "시민에게 큰 심려와 우려를 안긴 이번 사태에 책임을 통감...사과"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대전시의회 의장 선출 무산과 관련 고개를 숙였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6일 브리핑 자료를 통해 “시민에게 큰 심려와 우려를 안긴 이번 사태에 책임을 통감하고 이에 대해 시민께 고개 숙여 깊이 사과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지난 3일 있었던 의장 선출 무산은 의총 합의 내용 이행을 서약한 우리당 소속 시의원들의 이 같은 결론은 합의와 상호 간 신뢰를 우선으로 하는 정당인으로서 매우 부적절한 결정이기에 대전시당은 이에 대해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전시당은 의원들의 자율적 해결 능력을 우선 신뢰할 것”이라면서 “현 상황과 관련한 책임은 끝까지 반드시 물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선출 무산에 따른 징계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으로 해석된다.

민주당 시당은 "대전시의회 민주당의원들의 의총 결의 내용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두번 투표에도 후반기 의장 도전을 실패한 권중순 의원은 의원 사퇴와 권 의원 지지의원들의 농성이 이어지고 있다.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