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의회 의장선거 후폭풍...일부의원 농성 돌입

기사승인 2020.07.04  01:42:07

공유
default_news_ad1

- 농성의원들 "민주주의 사망... 약속 지켜져야" 의원직 사퇴. 징계요구. 농성까지

   
▲ 대전시의회 1층 현관 홍보관 앞에서 후반기 의장선거 관련 농성중인 대전시의회 조성칠.구본환.오관영.김찬술.우승호 의원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선거 불발 후폭풍이 일부의원들의 농성 돌입 등 일파만파 확산되면서 장기전 양상을 띄고 있다.

대전시의회는 3일 본회의장에서 실시된 후반기 의장선거에 단독 후보에 나선 권중순 의원에 대한 찬반 투표결과 총투표수 22표 중 찬성 11표로 과반수를 넘지 못해 부결됐다.

민주당 의총에서 권중순 의원이 후반기 의장 후보로 선출 됐지만 정작 본회의를 통과하지 못하면서 권중순 의원은 반대 입장에 섰던 의원들에 대한 징계요구와 함께 의원직 사퇴라는 배수의 진을 쳤다.

뿐만 아니라 권중순 의원 측으로 분류되고 일부의원들은 대전시의회가 죽은 날이라며 대전시의회 1층 로비에서 농성에 돌입했다.

이들은 “의총결과에 대한 약속이 지키지지 않았다”며 약속이 지켜질 때까지 농성을 풀지 않겠다는 각오다.

권중순 의원측은 현재 11명으로 파악된다. 대전시의원 총원 22명중 딱 절반이다. 이들이 농성을 풀지 않고 끝까지 버틴다는 가정을 하면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 등 주도권을 누구도 차지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의장선거 등 후반기 원구성에 대한 표결이 이루어질 경우 과반수 득표를 해야 하기 때문이다. 현재로서는 어느 쪽도 과반을 넘지 못해 팽팽한 접전은 장기전으로 지리한 공방이 이어질 우려가 커지는 대목이다.

이 같이 후폭풍이 게세지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어떤 해법을 내 놓을지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