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코로나 20 예상에도 여성가족국 신설 문제 지적

기사승인 2020.05.25  18:22:43

공유
default_news_ad1

- 허태정 남은 임기 선거 운동 비판도…12일 기구·정원 조례 입법 예고

   
▲ 지난 해 6월 30일 허태정 대전시장 취임 1주년을 맞아 허 시장의 24시간을 담아 제작한 동영상. 당시 이 같은 동영상 제작을 위해 대전시가 업체에 예산을 투입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시가 행정 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을 이달 12일 입법 예고했지만, 정작 이를 처리해야 할 대전시의회에서는 고개를 갸웃거리고 있다.

시급성도 필요성도 떨어지는 여성가족국을 신설하기 보다는 올 가을 코로나 19 대 유행 대비해 감염병 관리(대응)과를 신설하는게 우선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시가 입법 예고한 행정 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은 현재 13국 65과에서 14국 69과로 변경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시는 다음 달 열리는 시 의회에 안건을 상정하고, 7월 조직 개편을 단행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기존 공동체지원국은 시민공동체국으로 개편하고, 여성가족국을 신설하기로 했다.

신설 예정인 여성가족국에는 성인지정책과, 청년정책과, 교육청소년과, 가족돌봄과 등 4개 과를 두고, 시민공동체국에는 시민소통과와 공동체협력과, 사회적경제과, 시민봉사과를 두기로 했다.

그러나 일부 시 의원들이 여성가족국의 필요성과 시급성에 의문 부호를 단다.

문제는 올 가을 코로나 대 유행, 소위 코로나 20이 예상되고 있는 시점에 여성가족국 신설이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데 입을 모은 다는데 있다.

복수의 시 의원은 "코로나 19에서 나타났 듯 감염병 관련 대응과 관리할 행정 조직의 필요성이 드러났다. 시에서 여성가족국을 신설하려고 한다는데 그 필요성이 있는지 모르겠다"며 "시민 전체의 안전과 안녕 보다는 여성에 한정 짓는 조직의 신설 이유를 시에서 분명히 설명해야 할 것이다"라고 시의 여성가족국 신설을 비판했다.

특히 대변인실에 홍보담당관을 신설하는 것에는 허태정 대전시장이 대놓고 남은 임기 동안 선거 운동에 나선 것이라는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시의 구상을 보면 홍보담당관을 신설해 SNS·유튜브 등과 같은 영상 미디어 홍보를 강화하겠다는 것으로 읽힌다.

현재 팀 단위에서 하는 업무를 과 단위로 늘려 허 시장 홍보에 열을 올리겠다는 의미로 의회 일부에에서 바라 보고 있는 상황이다.

A 의원은 "지난 해 임기 1년을 맞아 허 시장의 24시간이라는 동영상을 시와 계약한 업체에서 제작한 것으로 알고 있다. 제작한 동영상은 허 시장 페이스북과 시 홈페이지에 올렸다"며 "이런 홍보를 하자고 행정 조직을 운영한다면, 선거 운동을 하자는 것과 다른 점이 무엇이냐?"고 따져 물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