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영순 당원 고발하고도 지지 호소의 양면성

기사승인 2020.04.03  17:56:06

공유
default_news_ad1

- 3월 6일 고발 후 취하 안 해…민주당 원팀 의미가 당원 고발 볼멘 소리도

   
▲ 3월 6일 더불어민주당 대전 대덕구 박영순 예비 후보 선거 사무소 서영완 선거 사무소장이 같은 당 대덕구 지역 위원회 서윤관 운영 위원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4·15 국회의원 총 선거 더불어민주당 대전 대덕구 박영순 후보가 같은 민주당 당원을 고발하고도 지지를 호소하는 양면성을 보인다는 비판을 받는다.

지난 달 6일 당시 박영순 예비 후보 측이 당내 인사인 대덕구 지역 위원회 서윤관 운영 위원장을 공직 선거법상 허위 사실 유포와 후보자 비방죄로 검찰에 고발한 이후 경선을 통과해 본선행 티켓을 잡고도 이를 취하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덕구 민주당 인사들 조차 경선 과정에서 불거진 문제는 경선을 치룬 후 풀고, 선거 과정에서의 문제는 선거 이후에 풀어가는 것이 정치의 상례(相禮)라고 박 후보를 지적한다.

박 후보가 경선 과정에서 자신을 비판하고 의혹을 제기한 당내 인사 조차 끌어 안지 못하는 상황에서 어떻게 유권자의 표심을 얻겠냐는 의식이 당내 인사들의 저변에 깔렸다고도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익명을 요구한 대덕구 민주당 인사는 "박 후보 측에서 선거가 끝난 후 서 위원장 고발 건을 취하해 주겠다고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고발 건 취하는 당선을 전제로 한다"고 말해 선거에 박 후보가 이겨야만 승자의 아량을 엿볼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민주당이 선거 때마다 내세우는 '원팀'의 의미가 같은 당원을 고발하고, 제기한 의혹에 침묵하도록 하는 것이라면 다른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볼멘 소리도 적지 않다는 점에서 박 후보 측의 각성이 필요한 시점이기도 하다.

이보다 앞선 지난 달 5일 서 위원장은 보도 자료로 당시 박 예비 후보에게 언론을 통해 밝혀진 범죄 사실에 답변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튿 날 박 예비 후보 선거 사무소 서영완 사무장이 서 위원장을 공직 선거법상 허위 사실 유포와 후보자 비방죄로 검찰에 고발하는 것으로 맞받았다.

같은 달 9일 서 위원장은 보도 자료로 박 예비 후보 측의 이번 고발은 근로 기준법 외 몇 건의 형사 처분이 허위 사실이라는 말인데 선거 관리 위원회에 등록된 것이 허위 사실이면, 중앙 선관위를 먼저 고발해야 마땅하다고 따지며 격화됐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