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 경찰 개인 비위 혐의로 검찰에 진정

기사승인 2020.03.17  14:53:06

공유
default_news_ad1

- 검찰 진정 내용 사실 관계 확인 중…본 수사 확대 관측도 제기돼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한 경찰관이 허위로 초과 근무 수당을 수령하고, 공용 차량을 사적 이용했다는 진정이 검찰에 제기됐다.

17일 대전 지방 검찰청은 대전 지방 경찰청 A 경찰관의 비위를 진정 받아 현재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A 경찰관은 사기와 업무상 횡령 등의 비위 혐의로 검찰에 진정돼 있는 상태다.

검찰과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A 경찰관은 자신의 PC의 e사람을 통해 초과 근무 신청하는 점을 악용, 옆 사무실 직원 등에게 퇴근 시간을 대신 클릭하도록 하는 방법으로 수년동안 수백만원의 초과 근무 수당을 수령해 온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사무실에 배정된 공용 차량을 A 경찰관이 자신의 출퇴근과 사적 이용, 주말과 휴일에도 전용으로 이용한 것은 물론, 유류비를 횡령했다는 혐의도 있다.

이와 함께 실제로 출장을 나가지 않으면서 A 경찰관 자신만 출장을 신청하는 등의 행위로 출장비를 독식하는 행위 역시 진정 내용에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진정서 제출을 무마하기 위해 조직적으로 나섰다는 내부 주장도 있다.

지난 달 A 경찰관을 이 같은 문제로 다른 부서로 이동을 시키려 했지만, 해당 부서의 동료 경찰관들이 A 경찰관의 전입을 막았던 것으로 전해지기도 한다.

A 경찰관의 평소 언행과 공금 횡령 등의 비위가 공공연한 비밀이었다는 것이다.

문제는 이런 사실을 기록하고 진정서를 제출하려는 동료를 무마하려 했다는데 있다. 조직적으로 A 경찰관의 비위를 은폐하기 위해 다른 부서로 전출했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일부에서는 A 경찰관의 비위가 심각해 검찰이 진정 사건이 아닌 본 수사로 확대할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기도 하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