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신종 코로나 임시생활시설 '위치 미정'

기사승인 2020.01.28  18:22:52

공유
default_news_ad1

- 정부, 외교부 천안 지역 2곳 발표후 재검토 의견

[ 시티저널 이명우 기자 ] 정부가 당초 발표했던 중국 우한 지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부터 교민들을 안전하게 격리시키기 위한 임시생활시설을 천안지역으로 배치한다고 발표했다가 재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오후 3시 정부는 외교부 2차관이 오는 30일과 31일 양일간 중국 우한지역에 전세기 4대를 보내 교민들을 철수 시키기로 결정하며 이들이 격리 생활할 지역으로 천안의 우정연수원 등 2곳을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오후 정부는 이를 번복하고 생활시설의 규모와 장소등은 재검토하고 있다며 아직 결정한 바 없다고 밝혔다,  

 

 

 

이명우 기자 mwoo0902@naver.com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