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수연 예비후보, 나는 보수다

기사승인 2020.01.28  17:16:07

공유
default_news_ad1

- 28일, 대전검찰청앞 1인 피켓시위 "쫄지마 대한민국 검찰"

   
▲ <사진자료:조수연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대전 서구갑 한국당 조수연예비후보가28일 대전지방검찰청 앞에서 검찰 인사와 관련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대전 서구갑 자유한국당 조수연 예비후보가 정치적인 색을 분명히 하고 나섰다. 최근 검찰 인사 논란과 관련 검찰학살로 규정하고 1인시위에 나선 것.

조수연 예비후보는 28일 대전지방검찰청 앞에서 ‘검찰학살 규탄 쫄지마 대한민국검찰 응원한다 윤석열!’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통해 윤석열 검찰에 힘을 실었다.

조 예비후보는 성명서에서 “현 정권은 권력형 범죄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하자 수사팀 전체를 교체해버리는 무도함에 충격을 받았다”며 “총선에서 반드시 표로 심판해 달라”고 호소 했다.

조 예비후보는 그동안 자신의 SNS(페이스북)에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생전 사진등과 함께 “5월만 되면... 그립다”는 애틋한 글을 게시하는 등 정체성에 대한 의구심을 자아낸바 있다.

이어 “이제 우리가 믿을 것은 깨어있는 시민들의 단결된 힘과 살아있는 권력에도 굴하지 않고 굳건하게 맡은바 수사에 임하는 검찰뿐이다”라고 강조하고 대전시민을 향해 “검찰에게 힘을 주고 윤석열 총장에게 응원의 박수를 보내달라”고 호소했다.

조 예비후보의 이 같은 행보는 추미애 장관 취임 이후 검찰인사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비판적인 입장과 맥을 같이 하면서 자신의 정체성에 대한 선명성을 확실히 드러내 당원들의 지지세를 끌어 올리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