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가 무형 문화재 이수 심사 일정 나와

기사승인 2020.01.28  17:11:45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립무형유산원 3~12월 실시…전수 교육 학교 수료자 첫 심사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문화재청 국립 무형 유산원이 국가 무형 문화재 이수자를 선정하기 위한 올해 국가 무형 문화재 이수 심사를 올 3월부터 12월까지 실시한다. 

올해 이수 심사를 받는 대상은 안동 차전놀이 등 모두 52건이다.

국가 무형 문화재 이수자가 되면 국가가 지원하는 각종 전승 활동 사업에 참여할 수 있고, 문화 예술 교육사 2급 자격증 취득과 함께 학교·문화 기반 시설에서 교육 강사로 활동할 수 있는 자격을 부여 받는다.

또 올해부터는 보유자나 보유 단체 외에도 전수 교육 학교를 수료한 전수자도 처음으로 이수 심사를 받을 수 있다.

무형 문화재 전수 교육과 학교 교육을 연계하면서 전승 체계가 다양화됐고, 전수 교육 학교를 수료한 전수자에게도 기회를 주기 위해서다.

국립 무형 유산원은 국가 무형 문화재 보유자가 작고하거나 연세가 많아 명예 보유자로 전환되는 등의 이유로 보유자가 없어진 개인 종목의 이수 심사 기회를 균등하게 제공하기 위해 올해부터는 연차적으로 보유자 부재 종목 이수 심사도 펼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문화재청 홈페이지(www.cha.go.kr)와 국립 무형 유산원 홈페이지(www.nihc.go.kr)에서 확인하거나, 전화(063-280-1452~3)로 문의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