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은권,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반드시 해낸다

기사승인 2020.01.24  14:55:23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문재인정부와 여당이 총선에 정치적으로 이용하려고 한다"

[ 시티저널 안희대 기자 ]자유한국당 이은권 국회의원(대전 중구)이 최근 민주당 대전시당과 한국당 대전시당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 "문재인정부와 여당이 총선에 정치적으로 이용하려고 한다"며"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을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은권 의원은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그동안 “대전·충남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고군분투하며 최선을 노력을 다해왔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대전을 혁신도시로 만들기 위해 혁신도시개발예정지구의 지정에 관한 특례를 규정한 ‘혁신도시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하여 법 통과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며 “그러나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에 소극적이고 발목을 잡던 정부와 여당이 총선을 앞두고 이 문제를 쟁점화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찬물을 끼얹는 무책임한 발언을 일삼았고 신년기자회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은 아예 혁신도시 지정을 총선 이후에 검토하겠다며 대전ㆍ충남시도민의 염원에 모르쇠로 일관해왔다”고 지적하고 “자유한국당은 대전·충남을 위해 혁신도시 지정 등 국가의 균형 발전과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균형 발전을 목표로 앞장서 왔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 자유한국당 의원들도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지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며 “20대 국회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여야가 힘을 합쳐도 모자랄 판에 이를 정치적으로 총선에 이용하려는 현 정부와 여당의 태도에 우려를 금치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안희대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