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충남 혁신 도시 지정 두고 정치권 갑론을박

기사승인 2020.01.23  15:41:13

공유
default_news_ad1

- 22일 민주당 지역민 우롱·기만 포문…한국당 얄팍한 표 구걸 중단 촉구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충남 혁신 도시 지정을 두고 지역 정치권이 갑론을박을 주고 받고 있다.

포문은 이달 22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논평으로 열었다.

논평에서 영남 지역 매체 등의 보도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대구·경북(TK) 국회의원들이 대전의 혁신 도시 추가 지정을 위한 근거 법안인 국토 균형 발전 특별법 개정안(이하 균특법)의 국회 통과를 저지하겠다고 나선 것은 사실상 균특법의 20대 국회 처리를 방기해 한국당이 대전·충남 혁신 도시 추가 지정에 반대에 나선 꼴이라고 지적했다.

또 한국당 황교안 대표 등은 그동안 지역 표심을 생각해서인지 겉으로는 대전과 충남의 혁신 도시 추가 지정에 한뜻을 가진 것처럼 보였지만, 이 같은 움직임이 사실이라면 그동안 지역민을 우롱하고 기만한 처사에 불과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국당 대전시당은 23일 성명을 발표하며, 민주당 대전시당의 논평에 맞불을 붙였다.

한국당 대전시당은 논평을 통해 대전·충남 혁신 도시 지정문제는 대한민국 국가 균형 발전의 초석이자 100년지 대계를 모색하는 기초로 더 이상 늦출 수 없는 대전·충남 시·도민의 염원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20대 국회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대전·충남 시·도민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국회 본회의 통과를 위해 노력해야 할 시기에 어처구니없게도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혁신 도시 지정 문제를 정치적으로 총선에 이용하려는 꼼수와 작태를 보이고 있다고 꼬집었다.

혁신 도시를 두고 정치권의 난타전에 대전시가 발을 담그면서 진흙탕 싸움 양상을 보인다. 충남도와 대전시는 모두 민주당 소속 도지사와 시장이다.

23일 대전시는 대구·경북 일부 국회의원 의견으로 자유한국당 공식 입장은 아닌 것으로 파악되지만, 지역 주의 우려를 금할 수 없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혁신 도시는 국가의 균형 발전, 수도권과 비수도권과의 균형 발전을 목표로 하는 것인 만큼 비 수도권 지역의 갈등 양상으로 비춰져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