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천안시, 온누리상품권 홍보 및 천안역전시장과 문화공연·경품행사 등 마련

기사승인 2020.01.20  21:43:22

공유
default_news_ad1

- 천안시청에서 직거래 장터 운영, 천안농수산물도매시장 연휴기간 정상 영업

[ 시티저널 김일식 기자 ]  천안시가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맞이해 전통시장과 직거래장터, 천안농수산물도매시장 이용 홍보에 나섰다고 20일 밝혔다.

먼저 시는 전통시장과 온누리상품권 이용을 독려하기 위한 캠페인을 펼치고 홍보물을 배포해 관내에 있는 천안중앙시장, 천안역전시장, 성정시장, 병천시장, 성환이화시장을 이용해달라고 당부하고 있다.

특히 천안역전시장은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천안역전시장 내 상인회에 가입한 점포에서 온누리 모바일 상품권이나 제로페이로 결제한 영수증 지참 시 선물을 증정한다.

오는 22일에는 문화공연과 경품행사를 진행한다. 초청가수, 밸리댄스, 역전시장난타동아리의 공연을 선보이고, 추억의 게임과 누구나 노래자랑 등의 고객참여형 행사도 운영할 예정이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온누리상품권(종이·카드)은 우체국을 포함한 14곳의 금융기관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다음달 28일까지(개인별 70만원까지) 5% 할인된 금액으로 살 수 있다. 온누리모바일상품권은 스마트폰 은행이나 간편결제사 앱을 통해 살 수 있는데 소진 시까지(개인별 70만원까지) 10% 할인받을 수 있다.

천안지역에서는 관내 5개 전통시장 외에도 천안역 지하상가, 명동대흥로상점가, 신부문화거리 상점가, 두정동 상점가 등에서 온누리상품권을 사용할 수 있다.

시중 가격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로컬푸드를 살 수 있는 직거래장터는 22일 천안시청 민원실 앞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열린다.

관내 농협, 농업인 등 21개 생산자 단체에서 참가해 천안지역에서 직접 생산한 농·특산물 50여 품목을 시중가보다 최대 20%까지 저렴하게 판매할 예정이다.

시 농특산물 공동브랜드인 하늘그린 천안배를 비롯해 잡곡, 오미자, 표고버섯, 천안흥타령쌀, 제수용으로 사용 가능한 연미주, 입장에서 재배되는 레드향・천혜향 등의 만감, 6차 산업 식품인 전통장류 등을 살 수 있다.

중부권 농수산물 유통의 중심인 천안시 농수산물도매시장은 설 연휴 24일~27일 모두 정상 영업한다. 단, 경매는 연휴기간에 휴장한다.

이번 설 명절을 맞아 증가한 경매물량으로 과일, 채소는 물론 선어, 활어 등 다양한 수산물과 축산물 등을 마련해 시민들이 농·축·수산물을 한자리에서 구매할 수 있도록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또 농약안전성검사로 안전한 농수산물을 공급하고 넓은 주차공간으로 소비자의 편의성을 제고하며 주차단속 및 불법 노점상 단속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

구만섭 천안시장 권한대행은 “전통시장과 직거래장터, 농수산물도매시장을 이용하면 소비자가 직접 농수산물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어 알뜰하게 설 명절을 준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시민들이 안전한 먹거리를 착한가격으로 살 수 있도록 농가, 상인들과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일식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