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립중·고 특혜 채용 주장에 진흥원 아니다 해명

기사승인 2020.01.20  17:18:47

공유
default_news_ad1

- 20일 진흥원 기자 간담회…추진위 주장 조목조목 반박

   
▲ 만학도의 평등 교육 추진 위원회는 올 3월 2일 개교하는 대전시립 중고등학교 채용에 각종 특혜가 있었다고 주장한다. 대전 평생 교육 진흥원은 이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대전시립 중·고등학교 교직원 특혜 채용 주장에 대전 평생 교육 진흥원이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20일 진흥원 금홍섭 원장은 기자 간담회를 통해 "올 3월 2일 개교를 위해 1년을 준비했다. 모두 18명을 채용했고, 공정성·투명성을 위해 외부 업체에 위탁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진흥원은 이달 19일 만학도의 평등 교육 추진 위원회에서 주장한 법적 근거 없는 교직원 채용 방식과 행정직·교직 응시 자격 특혜 시비와 신분 차별 논란, 1~3차 전형 과정 채점 기준의 투명성·공정성 문제를 일축했다.

금 원장은 "응시 자격 특혜 논란을 빚은 행정직 3급 행정실장은 필기 시험을 통과한 지원자가 없어 채용하지 못했다"며 "행정직 3급 지원자 3명 가운데 기존 진흥원 내부 직원의 지원 사실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추진위에서 주장한 응시 자격 신분 차별 논란에도 "교사 채용 인원은 여러 전문가, 이해 당사자 등의 의견을 수렴해 최종 결정했다"며 "추후 정확한 학급과 학생 수요를 파악해 운영 후 필요 때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또 전형 과정의 채점 기준과 관련해 금 원장은 "채용 절차의 투명성 강화를 위한 전문 인력을 채용하고, 대행 업체를 활용했다"고 강조했다.

진흥원은 교사 채용 전형 과정에서 문제가 된 것은 2차 필기 전형으로 교육학 논술 채점 기준을 밝히라는 추진위의 주장은 합당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더불어 3차 면접 전형에서 학력 인정 평생 교육 시설의 참여 경험과 의견을 질문한 것은 블라인드 채용 취지에 벗어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이와 함께 진흥원은 편성 학급 수 대비 교사 수 부족 문제에는 학력 인정 대전시립 중·고는 일반 학교 교육 과정 시수의 70% 수준으로 운영하며, 필요 때 선택 과목 위촉 강사를 활용해 문제 발생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판단했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