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총선 도전 김소연 출마 지역구 3곳 중 하나

기사승인 2020.01.17  17:43:16

공유
default_news_ad1

- 각각의 이유·원인있어…다른 정당 영입 제안 등 변수도 남아

   
▲ 이달 16일 대전시의회 바른미래당 김소연 의원이 의원직 사퇴를 위한 기자 회견을 열고, 4.15 총선 출마를 밝혔다. 단 출마 지역구에는 말을 아꼈다. 정가에서는 3개 지역구 가운데 한 곳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 시티저널 허송빈 기자 ] 4·15 국회의원 총 선거에 도전하기 위해 대전시의원을 사퇴한 바른미래당 김소연 의원이 출마 지역구에 말을 아끼고 있는 가운데 지역 정가에서는 각가의 이유와 원인이 있는 3개 지역구 가운데 한 지역구를 선택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을 하고 있다.

이달 16일 시 의원 사퇴 기자 회견에서 민벌(民閥)·시벌(市閥)의 준동을 차단하겠다고 발언한 것은 김종남 전 대전시 민생자문정책관이 더불어민주당 예비 후보로 등록한 대전 유성을이 지역구로 유력하다는 분석에 힘이 실린다.

김 전 정책관은 김 의원이 신 적폐로 규정한 시민 사회 단체 출신이다.

반면 김 의원과 같은 미래당의 비 당권파로 안철수 계인 신용현 의원이 유성을 당협 위원장이라는 점은 그가 선택할 지역구에서 제외할 수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또 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인 조승래 의원인 지역구인 유성갑도 빼놓을 수 없다고 점치기도 한다.

지난 해 김 의원이 앞장서 보조금 관련 비리 근절을 위한 보조금 지원 시설 특별 위원회 구성을 추진했지만, 조 의원과 민주당 소속 시 의원 간담회 직후 특위 구성이 무산되면서 조 의원을 향한 반감이 적지 않다는 해석도 나오기 때문이다.

지난 해 공천 헌금 파문을 가져온 주인공 가운데 한 명인 민주당 박범계(대전 서구을) 의원의 지역구도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박 의원과 관련해 김 의원은 "분명히 밝히지만 박 의원 개인에게 관심이 없다. 개인을 처단하기 위해 총선에 출마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특정인을 낙선시키기 위한 이른 바 저격 출마는 없을 것으로 볼 수 있는 발언을 해 그 가능성은 앞선 두 지역구에 비해 떨어진다는 평가다.

이와 함께 다른 정당에서도 영입 제안이 있다고 김 의원이 밝힌 만큼 미래당이 아닌 다른 당으로 출마 가능성도 아직까지는 남아 있다.

김 의원은 출마 지역구를 다음 달  중순 예비 후보 등록 또는 그 이후에 밝히겠다고 해 지역구 선택을 위한 장고에 들어간 상태다.

허송빈 기자 news@gocj.net

<저작권자 © 시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27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